호주의 대표 커피 도시는 어디?

0
1333
(사진 출처: 구글)

멜버른은 호주에서 카페인을 가장 많이 섭취하는 도시로 알려져 있다. 과연 정말 그럴까?
Roy Morgan Research에서 호주인들의 커피 소비 습관에 대해 알아보았다.

australia_graph

먼저, 신선한 커피에 대한 호주인들의 갈망은 계속 증가하고 인스턴트 커피에 대한 수요는 줄어들고 있다.

2010년과 2014년 사이에 14세 이상의 인구에서 평균 3개월 이내에 카페를 방문하는 수는 53.7%에서 56.8%로 증가하였고, 카페 점주들의 숫자도 28.2%에서 36.9%로 성장하였다.

또한, 인구의 38.4%는 한 달 이내 커피원두를 구매하였고(2010년에는 36.3%) 52.6%는 인스턴트 커피를 구매하였다. 하지만 인스턴트 구매율은 2010년에 58.5%에 비해 감소하였다.

시드니 시민들은 한 달 이내 커피원두 구매율이 43.7%인데다가 가장 적은 인스턴트 구매(45.5%) 도시이다. 혹자들은 이러한 이유에서 시드니를 호주의 대표 커피 도시로 말하기도 한다.

 

하지만 카페문화의 영역으로 가게 되면 멜버른이 호주를 이끌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평균 3개월 사이에 멜버른 시민의 63.3%은 최소 한 번 카페를 방문하는데 이는 호바트(62.7%)와 시드니(61.0%)보다 앞서 있다.

또한, 멜버른 시민들은 가장 자주 카페를 방문하는 것으로 집계 되었는데, 11.5%가 3개월 안에 16회 이상 방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퍼스(Perth)가 가장 많은 카페 점주들이 있는 도시이며 여기는 호주의 가장 비싼 카페들이 있는 곳으로도 유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