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까지 고르게 익어야 로스팅 잘 된 원두다!

0
1118
(사진 출처: 구글)

로스팅의 정도에 따라 원두의 색깔은 매우 다양해 진다.

로스팅 정도를 구분하는 방식은 나라별로 다르고 생두에 따라 로스팅 조건이 각기 달라지기 때문에 어떤 색깔의 원두가 최고라고 단정지을 수 없다.

초보 로스터가 자주 하는 실수는 원두의 겉은 타고 속은 익히지 않는 것이다. 원두의 속까지 고르게 익어야 올바르게 로스팅된 원두라고 할 수 있다.

이 중요함을 알려주기 위해 Barista Hustle의 Matt Perger는 그림을 통해 올바르게 로스팅된 원두의 속과 덜 익은 원두의 차이를 보여줬다.

그는 예시의 기준이 흔들리지 않도록 미디엄 로스팅이 가장 이상적인 색상이라고 가정했다.  (*라이트 로스팅이라고 해서 덜 익었다는 뜻이 아니고 다크 로스팅이라고 해서 완전히 태웠다는 뜻이 아니라는 점 알아두자!)

퍼저에 따르면 당신이 로스팅 한 원두에서 생두, 풀, 짭짜름 한 맛이 나지 않는 다면 완전히 익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원두가 미디엄에서 다크한 색상으로 로스팅 되었다는 의미다.)

반면, 하지만 원두에서 이러한 맛이 난다면 덜 익었다는 뜻이다. 너무 라이트하기 때문에 생두의 맛이 그대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라이트 로스트와 덜 익은 생두는 다르다.)

로스팅의 정도는 색상만으로 평가 할 수 없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점은 생두가 원두로 변하는 순간 색깔뿐만 아니라 다양한 변화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열이 원두의 속까지 도달하는 데는 시간이 더 걸리기 때문에 속까지 익히는 것은 시간이 더욱 오래 걸린다. 따라서 겉은 익었지만 속은 덜 익었을 확률이 높다.

이는 아래의 그림을 보면서 이해할 수 있다:

(출처: Barista Hustle)
(출처: Barista Hustle)

 

기사 인용 출처: https://baristahustle.com/roast-development-col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