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프레소 머신 핫 워터 디스펜서 물 사용 Yes? No?

1
1147
(사진 출처: 구글)

몇 달 전 네덜란드 바리스타 Zeeshan Malik은 이러한 질문을 올렸다:

저는 현재 3그룹 상업용 에스프레소 머신을 사용 중입니다. 워터 디스펜서에서 나오는 물로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고 차나 필터 커피 추출에 사용할 있을까요? (올바른 온도를 사용한다는 가정하에요.)”

나의 대답은 ‘NO’다.

보통 상업용 에스프레소 머신의 스팀 보일러 물은 알칼리와 미네랄 성분이 과다 함유되어있으며 핫 디스펜서에서 나오는 물은 이 보일러에서 나온다.

보통 분필 맛이 날 수도 있는데 이 물로 에스프레소에 섞어 아메리카노나 롱 블랙을 만들어 마신다면 이 맛이 조금 더 덜해지겠지만 가장 적합하지는 않다.

그렇다면 물은 왜 적합하지 않은 것일까?

바리스타가 우유를 스티밍 할 때 사용하는 스팀은 미네랄이 포함되어 있지 않은 완전한 수증기다.

수증기에 용해된 미네랄은 보일러 안에 들어있는 물에 쌓이게 되어 보일러 내부의 물의 미네랄 농도를 높인다.

따라서 스티밍을 하면 할 수록 보일러는 조금씩 미네랄 성분이 있는 물로 채워지게 된다.  (이런 간단한 문제를 스케일이나 부식 또는 우유가 스팀 완드 뒤로 들어가는 것과 같은 주제로 복잡하게 엮을 생각은 없다.)

*나는 화학자도 물리학자도 아니다. 아마 이러한 배경을 가지고 있는 독자라면 스팀에 소량의 미네랄 성분이 들어 있다고 주장할 있을 것이다.

 

믿지 못하겠다면 직접 실험하라!

만약 앞에서 설명한 핫 워터 디스펜서 물로 차나 커피를 내렸을 때 맛이 더욱 없다는 내용을 믿지 못하겠다면 일단 지금까지 몇 천 번의 스티밍을 거친 머신의 핫 워터 디스펜서에서 나온 물을 준비해라.

이 물로 차를 우렸을 때 뭔가 부족한 맛이 더욱 부각되며 아메리카노 등 커피를 만들었을 때 알아채기 어려워 진다.

하지만 평소 미네랄 성분이 낮은 물을 사용했거나 핫 워터 디스펜서에 찬 물을 섞어주는 믹스 밸브가 탑재된 머신이라면 맛을 차이를 느끼기 까지 더욱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

스팀 보일러에 사용되는 물의 상태를 떠나서 에스프레소 머신의 핫 워터 디스펜서를 자주 사용하게 된다면 특히 러시 타임 때 스팀 보일러 기능을 저하시킬 수 있다.

스팀 보일러에 찬물이 너무 빨리 채워지게 된다면 보일러의 온도가 안정적으로 유지되지 못한다.

더 나아가 보일러의 압력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어 스티밍이 불완전해질 것이다.

 

글을 마치며

나는 이 기사를 통해 핫 워터 디스펜서에서 나오는 물을 사용해 음료를 만드는 바리스타 수가 줄었으면 한다.

개인적으로 차와 아메리카노를 제공하는 카페에서는 온도가 설정된 온수기를 꼭 구매할 것을 권장한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 이는 좋은 투자다.

 

인용 기사 출처: http://scottrao.com/blog/dont-use-the-water-from-your-steam-boiler/

 

  • 김지웅

    같은생각입니다. 머신의 핫 워터 디스팬서를 사용하게되면 머신 보일러에서 온수가 빠져 나가고 그만큼의 새로운 물이 들어오게 되는데 그렇게 되면 보일러 내부의 물의 온도는 떨어지게 됩니다. 아메리카노 등 많은 물이 필요한 메뉴를 머신의 물을 사용하게 되면 찬물이 많이 들어오게되고 보일러에서 데우는데 시간도 많이 걸리고 물 온도의 안정성이 떨어지게 됩니다. 또한 그룹해드의 추출수로 포터필터를 행구는 행위도 같은 현상을 야기하니 짧을수록 좋다고 생각합니다.